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역사/풍속/신화 >

[세계사] 세계사 아는 척하기

세계사 아는 척하기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후쿠다 토모히로
출판사
팬덤북스
출간일
2018.04.05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세계사 아는 척하기
페이지 252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12 M
대출 1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지리, 지명, 지도로 보는 흥미로운 세계사 잡학 상식 39
    문명의 탄생에서 제2차 세계 대전 이후까지, 대략적인 세계사 흐름 잡기!

    ‘인도라는 이름을 붙여 준 사람은 누구일까?’, ‘왜 독일 주변에는 ‘~부르크’라는 지명이 많을까?’, ‘중동, 근동, 극동의 기준이 되는 곳은 어디일까?’ 세계사를 공부하거나 세계 지도를 보다 보면 가끔 생기는 의문들이 있다. 이 책은 그런 의문에 대한 답을 구하면서 자연스럽게 세계사를 익히게 한다. 지리, 지명, 지도에 얽힌 수수께끼는 무엇보다 관련 역사를 알아야만 쉽게 풀린다.

    《세계사 아는 척하기》는 문명의 탄생에서 제2차 세계 대전까지, 대략적인 세계사의 흐름을 지리, 지명, 지도의 비밀을 풀면서 설명한 새로운 유형의 역사서이다. 책을 읽는 동안 독자들은 시간 여행과 세계 여행을 동시에 누릴 것이다.

  • 저자 소개


    저자 : 후쿠다 토모히로
    저자 후쿠다 토모히로(福田智弘)
    1965년 사이타마 현 출생. 1989년 도쿄도립대학(현 수도대학 도쿄) 인문학부 졸업. 편집 디자인 디렉터를 거쳐 현재 일본과 다른 나라의 역사, 고전 문학과 관련된 집필 활동을 열정적으로 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베스트셀러 《세계사도 알 수 있는 일본사》, 《세계사도 알 수 있는 일본사[근현대 편]》, 《세계사도 알 수 있는 일본사[인물 편]》, 《고대사의 어둠에 가려진 15가지 ‘수수께끼’를 풀다》, 《겉과 속을 알 수 있는 일본사[에도 시대 편]》, 《교과서에서는 읽을 수 없는 고문》, 《비즈니스에 활용할 수 있는 ‘문학의 말’》 등이 있다.

    역자 : 조명희
    역자 조명희
    한국에서 일어일문학을 전공한 후 일본 규슈대학교에서 문학부(일본문학)를 수학했다. 이후 성균관대 경영전문대학원MBA을 졸업했다. 삼성테크윈의 일본어 전담 통역사(동시통역, 기술 서적 번역)로 근무하다 현재는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는 《일러스트로 읽는 인상파 화가들》 등이 있다.

  • 목차

    한눈에 들어오는 세계사 지도

    시작하며 - 지리, 지명, 지도의 비밀로 세계사를 파헤치다

    제1장. 4대 문명에서 시작된 세계의 변천
    1. 미국에 있는 ‘블루스의 성지’는 이집트가 기원이 된 지명이라고?
    2. 세계 최대의 내해內海 덕분에 이집트 신전을 건축할 수 있었다?
    3. 인도라는 이름을 붙여 준 사람이 그 영웅이었다고?
    4. 한니발이 지중해가 아닌 알프스를 넘어 로마로 진출한 이유는?
    5. 왜 중앙아시아에는 ‘~스탄’이라는 지명이 많을까?
    6. 소동파가 [적벽부赤壁賦]를 읊은 장소는 적벽대전이 일어난 곳이 아니라고?
    ▶세계사 잡학 상식 : 과연 홍해紅海는 붉고, 흑해黑海는 검을까?

    제2장. 고대 제국의 멸망과 유럽, 아시아의 재편
    7. 독일을 ‘Germany’라고 하는 이유는?
    8. 프랑스 인은 창을 잘 던질까?
    9. 나폴레옹은 이베리아 반도가 아프리카라고 생각했다는데?
    10. 독일 주변에 ‘~부르크’라는 지명이 많은 이유는?
    11. 서유럽에 위치한 ‘노르망디’라는 지명에서 북유럽 느낌이 나는 이유는?
    12. 터키가 속한 반도를 ‘소아시아’라고 부르는 이유는?
    13. 삼장 법사가 가려 했던 곳은 천축(인도)일까, 간다라일까?
    14. 중국에도 ‘동경東京’이 있었다고?
    ▶ 세계사 잡학 상식 : 커피 종류인 ‘킬리만자로’, ‘블루 마운틴’은 산 이름이다. 그렇다면 ‘모카’는?

    제3장. 몽골 제국, 그리고 변천하는 아시아와 유럽
    15. 많은 사람들이 원했던 ‘평화의 마을’은 어디일까?
    16. ‘햄버거’의 기원은 어디일까?
    17. 계, 연경燕京, 중도中都, 대도大都, 칸바리크의 현재 이름은?
    18. 그 유명한 과자의 이름은 ‘요새’라는 뜻을 가진 국가의 이름이었다고?

    제4장. 대항해로부터 시작된 유럽 세계의 팽창
    19. 포르투갈이 대항해의 시대 동안 선두에 설 수 있었던 이유는?
    20. ‘리우데자네이루’는 선원들이 착각해서 만들어진 지명이라는데?
    21. 그 유명한 사람의 이름이 사실은 동네 이름이었다면?
    22. 세계에서 가장 작은 국가는 어디일까?
    23. 월드컵에 영국만 4개 팀이나 출전하는 이유는?
    24. 일본에서 네덜란드를 ‘오란다’라고 부르는 이유는?
    25. 지브롤터는 왜 영국령이 되었나?

    제5장. 산업 혁명과 시민 혁명을 거쳐 변화하는 세계
    26. 중동, 근동, 극동의 기준이 되는 곳은?
    27. 북아메리카는 왜 영국의 식민지가 되었을까?
    28. 미국의 주 경계선은 왜 직선과 곡선으로 나뉘어 있을까?
    29. 나폴레옹이 유배되었던 엘바 섬과 세인트헬레나 섬은 어디일까?
    30. 칠레의 국토가 남북으로 긴 이유는?
    31. 지리적으로 캐나다와 러시아 근처인 알래스카가 미국의 영토인 이유는?
    32. 미국 남부는 어느 주들을 포함할까?

    제6장. 제국주의와 두 번의 세계 대전, 그리고 현재
    33. ‘자유’라는 이름을 가진 나라가 존재한다고?
    34. 부처의 이름이 지명인 곳은 어디일까?
    35. 러일 전쟁의 강화 조약이 체결된 ‘포츠머스’는 어디에 있을까?
    36. 세계 3대 운하로 수에즈 운하, 파나마 운하,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37. ‘유황도硫黃島’의 일본어 표기는 ‘이오지마’일까, ‘이오토’일까?
    38. 보르네오 섬은 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3개 국가로 나뉘었을까?
    39. 모스크바와 시베리아는 같은 의미를 가진 지명이라고?

  • 출판사 서평

    세계사를 처음 공부하는 사람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 중심의 역사서!
    엘비스 프레슬리가 생을 마친 도시, ‘블루스와 로큰롤의 성지’ 멤피스.
    멤피스는 원래 이집트의 고대 도시였다!

    “엘비스 프레슬리가 자라고 생을 마친 도시는 미국 테네시주의 멤피스이다. 지금도 그가 살았던 대저택 그레이스랜드와 로큰롤 박물관 등은 많은 방문객들이 찾는 명소이다. ‘블루스의 성지’라고 불리는 이 도시의 거리를 걷다 보면 사방에서 들리는 음악 소리에 마음이 뭉클해진다. 왜 ‘블루스와 록의 발상지’라고 불리는지 느낌이 온다.
    원래 멤피스라는 지명은 다른 도시의 명칭이었다. 초창기 이곳에는 가난한 사람들이 많아서 고대의 유명한 도시 이름을 붙여 번영을 기원했다고 한다. 그 고대 도시가 바로 이집트 왕조의 수도인 멤피스이다.
    나일강 삼각주의 정점에 위치한 멤피스는 강을 건너는 범선을 통해 많은 물자가 모이는 곳이었다. ‘이집트’라는 이름은 멤피스의 옛날 이름이 변하여 생겨난 이름이다. 록과 블루스가 없었던 이집트의 도시 멤피스는 기원전부터 지금 미국 ‘블루스의 성지’보다 훨씬 더 번영했던 도시였다.”
    --- 「미국에 있는 ‘블루스의 성지’는 이집트가 기원이 된 지명이라고?」중에서

    지리, 지명, 지도로 읽는 세계사 이야기
    ‘세계사’와 ‘지리’를 함께 풀어 보는 역사책

    ‘인도라는 이름을 붙여 준 사람은 누구일까?’, ‘왜 독일 주변에는 ‘~부르크’라는 지명이 많을까?’, ‘중동, 근동, 극동의 기준이 되는 곳은 어디일까?’ 세계사를 공부하거나 세계 지도를 보다 보면 가끔 생기는 의문들이 있다. 이 책은 그런 의문에 대한 답을 구하면서 자연스럽게 세계사를 익히게 한다. 지리, 지명, 지도에 얽힌 수수께끼는 무엇보다 관련 역사를 알아야만 쉽게 풀린다.
    앞서 말한 ‘블루스의 성지’ 멤피스의 유래를 이야기하면서 ‘4대 문명의 발생’을, 인도라는 이름을 붙여 준 사람을 알려 주면서 ‘헬레니즘 문화’를, 독일 주변에 ‘~부르크’가 많은 이유를 밝히면서 ‘프랑크 왕국의 분열’을 설명한다. 중동, 근동, 극동의 기준이 어디인지 이야기하면서 ‘영국의 산업 혁명’을 설명하는 식이다. 세계사를 공부하려면 반드시 알아야 할 39가지 중요 사건을 재미있게 설명하기 위해 관련된 지리, 지명, 지도의 수수께끼를 던지는 것이다.
    지리, 지명, 지도에 얽힌 수수께끼를 푸는 만큼 지도는 필수이다. 39개의 세계사적 사건을 설명하는 곳에는 모두 친절한 지도와 도표가 들어가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다. 지도에는 사건과 관련된 지명은 물론이고, 필요에 따라 이동 경로, 지배 영역의 변화, 해당 년도 등이 표시되어 그 가치를 더한다.
    《세계사 아는 척하기》는 문명의 탄생에서 제2차 세계 대전까지, 대략적인 세계사의 흐름을 지리, 지명, 지도의 비밀을 풀면서 설명한 새로운 유형의 역사서이다. 책을 읽는 동안 독자들은 시간 여행과 세계 여행을 동시에 누릴 것이다. 세계 역사와 지리의 비밀을 찾는 여행을 떠나 보기를 적극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