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소설 >

[일본공포/추리소설] 백야행. 2

백야행. 2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히가시노 게이고
출판사
재인
출간일
2016.04.06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백야행. 2
페이지 536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14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자타가 공인하는 히가시노 게이고 문학의 최고봉!

    섬세한 뉘앙스와 은밀한 복선, 시적인 암시 등 원작의 문학적 특징을 고스란히 살린 김난주의 번역으로 새롭게 출간된 히가시노 게이고의 대표작 『백야행』 제1권. 일본에서 1999년에 처음 출판돼 이듬해 나오키 상 후보에 오른 미스터리 장편 소설로, 2006년 1월 100만 부 돌파, 2016년 4월 현재 일본 누적 발행 부수 230만 부를 자랑하는 밀리언셀러다. 2005년에는 일본에서 연극 무대에 올랐으며, 2006년에는 일본 TBS 텔레비전 드라마 시리즈로 만들어져 방영됐다. 2009년에는 이례적으로 일본보다 먼저 한국에서 영화화됐다.

    1973년, 오사카 외곽에 있는 버려진 건물에서 인근 전당포 주인 기리하라 요스케가 피살된 사체로 발견된다. 그가 살해되기 직전에 만났던 한 여인이 용의선상에 떠오르지만, 얼마 후 그녀 또한 자살로 추정되는 가스 중독으로 생을 마감한다. 이후 결정적 증거 없이 사건은 미궁에 빠진 채 점차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 가고, 피해자의 아들 기리하라 료지와 용의자의 딸 니시모토 유키호도 각자의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료지와 유키호의 주변에는 살인, 강간 등과 같은 끔직한 범죄의 그림자가 어른거리고, 이 두 사람이 거역할 수 없는 운명의 끈으로 함께 묶여 있음을 보여주는 단서가 하나둘씩 드러난다. 한편, 과거 전당포 주인 살해 사건의 초동수사를 맡았던 형사 사사가키가 베일에 싸인 두 사람의 행적을 집요하게 추적한다.

  • 저자 소개


    저자 : 히가시노 게이고
    저자 히가시노 게이고 東野圭吾는 오늘의 일본을 대표하는 작가. 1958년 오사카에서 태어났다. 오사카 부립대학 전기 공학과를 졸업한 후 엔지니어로 일하면서 틈틈이 소설을 쓰기 시작해 마침내 전업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1985년 데뷔작 『방과후』로 에도가와 란포상을, 1999년 『비밀』로 일본 추리 작가 협회상을, 그리고 2006년에는 탐정 갈릴레오 시리즈 제3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을 수상했다. 2012년『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중앙공론 문예상을, 2013년『몽환화』로 시바타 렌자부로상을 수상했으며, 2014년에는『기도의 막이 내려갈 때』로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상을 수상했다. 그 밖의 작품으로 『신참자』『한여름의 방정식』『가면 산장 살인 사건』『뻐꾸기 알은 누구의 것인가』『명탐정의 규칙』『방황하는 칼날』『붉은 손가락』『탐정 갈릴레오』『예지몽』『성녀의 구제 』『갈릴레오의 고뇌』『다잉 아이』『오사카 소년 탐정단』 등이 있다.

    역자 : 김난주
    역자 김난주는 1958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경희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을 수료한 후, 1987년 쇼와 여자 대학에서 일본 근대문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오오츠마 여자 대학과 도쿄 대학에서 일본 근대문학을 연구했다. 현재 일본 문학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겐지 이야기』『창가의 토토』『냉정과 열정 사이』『박사가 사랑한 수식』『먼 북소리』『7월24일 거리』『내 남자』『시간이 스며드는 아침』『다잉 아이』『오 해피 데이』『뻐꾸기 알은 누구의 것인가』등이 있다.

  • 목차

    9장
    10장
    11장
    12장
    13장

  • 출판사 서평

    상처 받은 영혼의 비극을 숨 막히는 구성과 서사적 스케일로 그려 낸 히가시노 게이고 문학의 최고봉, 김난주 번역으로 새롭게 탄생!

    2005년 일본에서 연극으로 상연
    2006년 일본 TBS 텔레비전 드라마 시리즈로 방영
    2009년 대한민국에서 손예진, 한석규 주연의 영화로 만들어짐
    2011년 일본에서 영화화
    2016년 현재 일본 누적 발행 부수 230만 부

    히가시노 게이고의 대표작 『백야행』(전2권)이 김난주 번역으로 새롭게 출간됐다.
    번역가 김난주는 수많은 일본 문학을 우리글로 옮겨 온 이 분야 최고의 전문가로, 특히 일본이 자랑하는 고전 문학 『겐지 이야기』를 한국 최초로 완역해 낸 실력자다. 그의 매끄러운 번역으로 새롭게 탄생한 『백야행』은 섬세한 뉘앙스와 은밀한 복선, 시적인 암시 등 원작의 문학적 특징을 고스란히 살려냈다.

    『백야행』은 일본에서 1999년에 처음 출판돼 이듬해 나오키 상 후보에 오른 미스터리 장편 소설로, 2006년 1월 100만 부 돌파, 2016년 4월 현재 일본 누적 발행 부수 230만 부를 자랑하는 밀리언셀러다. 2005년에는 일본에서 연극 무대에 올랐으며, 2006년에는 일본 TBS 텔레비전 드라마 시리즈로 만들어져 방영됐다. 2009년에는 이례적으로 일본보다 먼저 한국에서 영화화됐다. 손예진과 고수, 한석규가 출연한 화제작이었다. 일본에서는 2011년 영화로 만들어졌다. 일본 독서 시장에서 “숨 막히는 구성과 서사시적 스케일로 상처받은 인간의 비극을 그린 걸작 미스터리 장편”(일본 아마존 작품 해설)이라는 평을 받은, 자타가 공인하는 히가시노 게이고 문학의 최고봉이다.

    『백야행』의 간략한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1973년, 오사카 외곽에 있는 버려진 건물에서 인근 전당포 주인 기리하라 요스케가 피살된 사체로 발견된다. 그가 살해되기 직전에 만났던 한 여인이 용의선상에 떠오르지만, 얼마 후 그녀 또한 자살로 추정되는 가스 중독으로 생을 마감한다. 이후 결정적 증거 없이 사건은 미궁에 빠진 채 점차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 가고, 피해자의 아들 기리하라 료지와 용의자의 딸 니시모토 유키호도 각자의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료지와 유키호의 주변에는 살인, 강간 등과 같은 끔직한 범죄의 그림자가 어른거리고, 이 두 사람이 거역할 수 없는 운명의 끈으로 함께 묶여 있음을 보여주는 단서가 하나둘씩 드러난다. 한편, 과거 전당포 주인 살해 사건의 초동수사를 맡았던 형사 사사가키가 베일에 싸인 두 사람의 행적을 집요하게 추적한다.

    소설은 단순 미스터리로 출발해 점차 청춘소설, 혹은 성장소설의 양상으로 전개된다. 두 사람의 성장 과정을 몇 년 단위로 끊어서 이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 19년의 세월을 차례로 밟아 간다. 이처럼 이야기는 각종 사건과 함께 숨 가쁘게 진행되지만, 반대로 두 사람은 늘 전당포 주인 살해 사건이 일어났던 어두운 과거를 향해 있다. 과연 그때 이 두 사람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백야행』은 거대한 퍼즐과도 같다. 마지막 퍼즐 조각이 맞춰질 때까지는 큰 그림이 좀처럼 떠오르지 않는다. 물론 고비마다 그림의 일부를 드러내는 암시가 있고 그 때문에 무릎을 치기도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복잡한 미궁 속으로 또다시 빠져든다. 더구나 작가는 사건의 열쇠를 쥐고 있는 료지와 유키호, 두 사람의 심리를 마지막까지 단 한 줄도 묘사하지 않는다. 심지어 두 사람은 소설 속에서 단 한 번도 만나지 않는다. 작가는 그들의 동선을 따라가며 사실적인 묘사에만 치중할 뿐이다. 이 같은 히가시노 게이고의 치밀한 서사 전략이 소설을 시종 팽팽한 긴장 속으로 몰아넣는다. 그리고 이런 점이야말로 소설『백야행』의 백미다.
    마침내 마지막 퍼즐 조각이 맞춰지는 순간 비로소 방대한 스토리의 전모가 서서히 드러나고 독자들은 경악하게 된다. 일본을 대표하는 문인들이 “소설의 설계도가 교묘하고 정치하다.”(교고쿠 나츠히코 京極夏彦), “정밀 기계를 생각하게 만드는 완성도.”(기타카타 겐조 北方謙三)라고 『백야행』에 극찬을 보낸 것도 바로 그 때문이다.

    『백야행』은 제목에 소설 전체를 지배하는 어둡고 무거운 정서가 잘 압축돼 있다. 어린 시절의 고통스런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가는 두 주인공의 숙명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제목이다. 소설 중에 주인공이 심정을 털어놓는 독백이 짧게 등장한다. 료지는 “낮에 바깥을 걸어 다니고 싶다. (중략) 내 인생이 백야를 걷는 거나 다름없으니까.”라고 말한다. 반면 유키호는 “하지만 어둡지는 않았어. 태양을 대신하는 게 있었거든. (중략) 난 그 빛 덕분에 밤을 낮이라 생각하며 살 수 있었지. (중략) 애당초 내게는 태양이 없었어. 그래서 무언가를 잃어버리면 어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