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소설 >

[한국소설일반] 어머니

어머니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김동인
출판사
교보문고
출간일
2010.05.24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어머니
페이지 24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PDF 파일크기 1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콘텐츠 소개가 없습니다.

  • 저자 소개

    김동인(金東仁:금동[琴童])

    생몰년: 1900년 10월 02일~1951년 01월 05일
    데뷔 : 1919년 소설 '약한자의 슬픔'
    출생지 : 평양직할시
    학력 : 메이지가쿠인대학교
    가와바타미술학교
    혈액형: A 형


    저자소개
    금동(琴童) 김동인은 1900년 10월 2일 평양 하수구리 6번지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전주 김씨 양반의 대부호였다. 400평이 넘는 큰 집을 소유하고 개화사상을 지녔던 기독교 집안에서 태어났다는 사실 자체가 그의 전통적 유교사상에 대한 비판이나 유아독존적인 엘리트 의식의 배경이 된다. 동경 유학 중 약관 19세의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주요한, 전영택, 김환, 최승만등과함께한국근대문학사상최초의문예동인지인<창조>를 1919년 2월 8일에 창간하여 1921년 5월 9호로 종간하기까지 3년간 발간하면서 한국 문단을 주도했다. 춘원 이광수의계몽적이고민족적인문학에반대하면서 "소설은 인생의 회화이며, 소설가는 종래의 습관, 풍속의 불비된 점을 독자에게 보여주는 것이 옳지만, 개선 방책까지 제시해 주거나 직접적인 사회 교화를 꾀해서는 안 된다"(<근대소설고>)는 반공리주의적인 문학관을 주장하면서 순문예운동을 이끌었다. 처녀작인 <약한 자의 슬픔>(1919)을 필두로 <배?락이>(1921), <태형>(1923), <유서>(1924), <감자>(1925), <명문>(1925) 등의 소설을 통해 한국 문학의 근대성 추구나 단편 양식의 확립에 공헌했다. 하지만 술과 여인으로 점철된 사치스럽고 향락적인 생활로 인해 가산을 탕진하기 시작한다. 수많은 기생들과 염문을 뿌리거나 외국에 가는 일을 산보쯤으로 여기고 최고급품만을 고집하는가 하면, 대낮에도 턱시도를 입고 거리를 활보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첫 번째 부인인 김혜인이가출하고, 경제적으로 파산을 한 후 육체적으로도 몰락하여 불면증과 약물중독으로 인해 임종 시까지 고통 받았다. 물론 그 이후 1930년에 김경애와재혼하고, <광염소나타>(1930), <붉은 산>(1932), <발까락이 닮엇다>(1932), <광화사>(1935) 등을 발표하기도 하지만, 생활고에 시달리면서 스스로도 ‘훼절’이라고 자탄하며 ≪젊은 그들≫(1930∼31), ≪운현궁의 봄≫(1933∼34), ≪대수양≫(1941), ≪을지문덕≫(1948) 등 대중 역사소설을 집필한다. 하지만 이런 속에서도 김동인의역사소설은풍속사적인의의뿐만아니라역사적인물에대한재해석의신선함을제공한다. 가령 이광수가 ≪단종애사≫를 통해 수양대군의 왕위 찬탈을 비판하면서 단종의 처지를 옹호하는 보수적 명분론자의 모습을 보여준다면, 김동인은 ≪대수양≫을 통해 수양대군의 진취적이고 혁명적인 모습을 긍정하는 진보적 현실주의자의 면모를 보여준다. 그 후 친일 행위로 인한 갈등과 6·25 전쟁 체험을 거치면서 김동인은중풍과정신착란, 뇌막염 증세까지 보이면서 피난조차 가지 못할 정도로 건강이 악화되어 홀로 비참하게 자신의 집에서 최후를 맞는다. 과도한 엘리트 의식, 이광수에대한콤플렉스, 계급주의 문학에 대한 혐오감, 개인사와 연결되는 여성 혐오증 등의 복합적인 심리를 보여주면서도 김동인은유교적도덕주의나집단적민족주의, 기독교적 엄숙주의를 거부한다. 이렇게 볼 때 김동인문학의문학사적의의는다음과같다. 첫째는 문학을 여기(餘技)나 재도(載道)의 도구로 간주한 계몽주의, 경향파 문학, 프로문학에 대한 비판을 통해 문학 혹은 예술지상주의적인 면모를 뚜렷하게 보여준 점이다. 둘째로는 액자 형식, 구어체나 과거 시제, 3인칭 시점의 확립 등을 통해 근대 단편소설 양식의 정교화에 이바지한 점이다. 셋째로는 <소설작법>, <근대소설고>, <춘원연구> 등 소설론과 작가론을 본격적으로 집필한 최초의 평론가로서 활발하게 활동했다는 점이다. 이를 위해 계몽과 반계몽, 내용과 형식, 자연주의와 유미주의, 모성 지향과 여성 혐오, 의지와 운명, 정신과 육체 등 서로 정반대되는 욕망의 모순과 분열 속에서 한국 근대문학의 초창기를 그대로 체현해 준 작가가 바로 김동인이라고할수있다.

    경 력
    1919. 동인지'창조'에 처녀작'약한자의 슬픔'발표, 사실주의수법사용, 예술지상주의 표방, 순수문학운동 전개
    1926. 보통강관개사업 착수, 파산
    1929. 동아일보에 장편'젊은그들'연재
    1933. 조선일보 학예부 부장
    '운현궁의 봄'연재
    1935. 월간'야담'발간
    1951. 6·25전쟁중 사망, 동인문학상 제정됨'사상계사'

    주요작품
    감자: 김동인작품선(보정판)(해설이 있는 현대소설 7)
    한국 단편소설 베스트 37(중 고생이 꼭 읽어야 할)
    배따라기(우리가 읽어야할 현대소설)(푸른문학선 16)
    한국 단편 소설선 1(문예세계문학선 70)
    운현궁의 봄(삽화본 특선 명작 시리즈)(양장본)
    한국단편소설(1920~1960)(교양과 실력을 쑥쑥 올려주는)
    김동인작품집(지만지 고전선집244)
    배따라기(다시 읽는 한국문

  • 목차

    목차가 없습니다.

  • 출판사 서평

    출판사 서평이 없습니다.